스마트아산뉴스아산시아산소식

검색 전체메뉴닫기

보도자료

아산시의 새로운 소식과 유용한 정보를 한눈에 알 수 있습니다.

문화·관광

조선시대 세금창고 구조를 처음으로 밝히다.

기사입력 2020-05-11 17:30:17 최종수정 2020-05-11 17:30:17

기사내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 아산 공세곶창지 발굴조사 개시 -

아산 공세곶창지 전경

 


 

 아산시는 (재)금강문화유산연구원에 의뢰하여 인주면 공세리에 위치한 아산 공세곶창지의 발굴조사를 시작한다. 아산 공세곶창지는 공세리라는 지명에서 알 수 있듯이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조운제도와 관련된 조창터로서 그 중요성이 인정되어 현재 충청남도 기념물 제21호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다.


기록으로 확인되는 공세곶창지는 1478년(성종 9)의 일로서 충청도의 40여개 군현의 조세미를 보관하였으며, 1523년(중종 18)에는 조세미를 보관하기 위하여 창고 80칸을 축조하기도 하였다. 더구나 주변으로 성곽이 축조된 우리나라의 유일한 조창이기도 하다.


  그러나 조운제도가 폐지되고 그 기능을 잃어가면서 공세곶창지는 역사적 중요성이 반감되면서 이후 개간, 민가의 건축 등으로 원형이 많이 상실되게 되었다. 현재는 조창의 성곽 약 350m가 잔존되어 있으며, 조창의 책임관이었던 삼도해운판관 선정비 9기만이 보존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아산시는 아산 공세곶창지의 복원·정비를 위하여 2019년 아산 공세곶창지 종합정비기본계획을 수립하였으며, 이를 구체적으로 실행하고자 매몰된 공세곶창지 구조를 파악하기 위한 발굴조사를 실시하게 되었다.


이번 발굴조사는 2018년 매입한 창성 내부 일부 구간에 한하여 실시되는 것으로 2019년 시굴조사 시 건물지 및 기와가마 등이 확인된 곳이다. 발굴조사는 2020년 5월 11일 착수하여 총 74일 간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발굴조사는 아산공세곶창지를 대상으로 한 첫 고고학적인 발굴조사라는 의미를 가지는 것으로 이를 통해 공세곶창지의 시대와 구조, 성격 등이 규명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이러한 발굴조사된 내용은 향후 공세곶창지의 정비·복원에 기초자료로 활용함은 물론 가치와 위상을 재정립하여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 추진할 계획이다.


아산시에서는 아산 공세곶창지의 정비를 위하여 연차적으로 발굴조사를 추진하며, 이와 함께 토지매입, 성곽복원 등을 통하여 아산 공세곶창지의 원형성을 회복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아산 공세리성당과 함께 역사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공직자 부조리 익명 신고(공직비위, 알선ㆍ청탁행위)
공공누리 1유형 아산시에서 창작된 조선시대 세금창고 구조를 처음으로 밝히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주요뉴스

실시간뉴스

인터넷방송

인터넷방송

시정갤러리

  • 2020.1.10. 자율방범대 2020-05-29
  • 2020.1.10. 보문사 송운스님 후원금 전달식 2020-05-29
  • 2020.1.10. 둔포면 석곡리 경로당 방문 2020-05-29
  • 2020.1.10. 새해농업인 실용교육(둔포) 2020-05-29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