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아산뉴스아산시아산소식

검색 전체메뉴닫기

보도자료

아산시의 새로운 소식과 유용한 정보를 한눈에 알 수 있습니다.

농·축산업

아산시, 내륙어촌재생사업 기본계획수립 착수

기사입력 2020-06-02 18:52:03 최종수정 2020-06-02 18:52:03

기사내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 아산호와 삽교호 일대 내륙어촌 인프라 확충 및 공동체 활성화

 

‘어촌뉴딜300(내륙어촌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착수보고회 개최 모습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6월 1일 시청 상황실에서 오세현 아산시장을 비롯한 시 관계자와 내륙어촌재생산업 지역협의체 및 자문위원이 참가한 가운데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300(내륙어촌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시는 지난해 정부의 어촌뉴딜300 생활SOC 사업에 공모한 결과 전국 6개 기초자치단체와 함께 선정됐다.


이 사업은 가기 쉽고, 찾고 싶고, 활력 넘치는 ‘혁신어촌’ 구현을 위해 내수면 어촌의 낙후된 선착장 등 필수기반 시설을 확충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특화개발과 함께 공동체 역량강화도 추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 밀착형 사업이다.


시는 3년간 총 51억4500만원을 투입해 낙후된 내륙어촌의 인프라를 확충하는 한편, 분산된 어촌을 집중화하는 공동화 노력,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어민복지시설과 커뮤니티센터, 시민친화형 교육·문화 공간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 낙후된 내륙어촌의 주민역량 강화 ▲ 안정적 수산자원 확보 및 어업환경 개선을 통한 어민 소득증대 ▲ 내수면 수산자원을 활용한 시민 체험·참여 기회 확대 등 어촌 재생력 증진과 지속가능한 어촌 만들기에 집중할 계획이다.


착수보고회를 주재하며 어민과 관련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한 오세현 아산시장은 “우리시의 낙후된 어촌환경 개선을 통한 소득·일자리 창출 및 이로 인한 국가균형발전이 실현되도록 해야한다”며, “내륙 수산자원의 지속성 확보와 어업기반 시설의 확충으로 어촌 재생력이 강화되도록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연과 어촌, 어촌과 도시가 소통되도록 지역공동체의 역량을 강화하여, 시민 누구나 찾고 싶은 시민친화형 교육·문화 공간으로 조성되도록 관계자 여러분과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이외에도 수산환경개선사업, 치어방류사업, 노후어선개량사업, 유해(외래)어종퇴치사업, 자율관리어업 등 내수면 활성화를 위한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공직자 부조리 익명 신고(공직비위, 알선ㆍ청탁행위)
공공누리 1유형 아산시에서 창작된 아산시, 내륙어촌재생사업 기본계획수립 착수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주요뉴스

실시간뉴스

인터넷방송

인터넷방송

시정갤러리

  • 2020.1.16. 음봉 스마트밸리 현장 방문 2020-07-06
  • 2020.1.16. 아산시 정책특별보좌관 위촉식 2020-07-06
  • 2020.1.16. 선장 산업단지 예정지 방문 2020-07-06
  • 2020.1.16. 서부내륙고속도로 예정지 방문 2020-07-06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