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아산뉴스아산시아산소식

검색 전체메뉴닫기

보도자료

아산시의 새로운 소식과 유용한 정보를 한눈에 알 수 있습니다.

아산시, 둔포 신항리 근대문화마을 정비를 통한 문화유산 관광자원화 모색

기사입력 2020-06-29 15:06:12 최종수정 2020-06-29 15:06:12

기사내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 오세현 아산시장, “문화유산 관광자원 활용을 통해 지역발전 계기로 삼자”

오세현 아산시장이 지역 주민과 함께 근대문화마을 정비 사업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다.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근대건축물 국가지정문화재인 아산 윤보선 대통령 생가 등을 활용한 둔포 신항리 근대문화마을 정비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둔포면 신항리 일대에는 국가지정문화재인 윤보선 대통령 생가 외에도 충남도 지정 문화재인 윤일선 가옥, 윤제형 가옥, 윤승구 가옥 등의 근대문화재가 다수 소재하고 있다.


시는 이러한 지역 문화유산인 근대문화재를 관광자원화하기 위해 2018년부터 윤보선 대통령 생가 원형 복원과 기념공간을 비롯한 편의시설을 설치하기 위한 근대문화마을 정비사업을 시행 중이다.


2018년 둔포 신항리 근대문화마을 종합정비 용역을 시작으로 작년 5월 건축, 조경 등의 공사가 완료됐고, 올해 3월에는 생가 사랑채 보수 정비를 통해 원형 복원을, 6월에는 공원 및 주차장을 조성하기 위한 공사에 착수했다.


지난 6월 26일 신항리 주민대표들과 함께 사업 현장을 방문한 오세현 아산시장은 “대한민국 헌정 사상 유일한 의원 내각제 정부의 대통령을 역임한 윤보선이란 인물의 역사적 공간을 되살리는 뜻깊은 사업이다”며, “우리시 관광자원 확보는 물론, 지역 발전을 염원하는 주민들이 갈망하는 사업이니만큼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이번 정비를 통해 둔포면 신항리 일대 근대문화재를 마을 단위의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을 추진할 계획이다.


공직자 부조리 익명 신고(공직비위, 알선ㆍ청탁행위)
공공누리 1유형 아산시에서 창작된 아산시, 둔포 신항리 근대문화마을 정비를 통한 문화유산 관광자원화 모색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주요뉴스

실시간뉴스

인터넷방송

인터넷방송

시정갤러리

  • 2020.3.16. 코로나19 관련 현장방문 2020-07-17
  • 2020.3.16. 정혁진 변호사 환담 2020-07-17
  • 2020.3.13. 지역건설사업 활성화방안 관련실과 보고회 2020-07-17
  • 2020.3.13. 아산예총 지회장 이동현 면담 2020-07-17
위로가기